'몸매 평가' 받는 거 싫다더니 '코르셋 노출' 사진 올렸다가 팔로워 10만 떡락한 빌리 아일리시

인사이트Instagram 'billieeilish'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팝가수 빌리 아일리시가 과감한 노출 사진을 올렸다가 인스타그램 팔로워 10만 명을 잃었다.


지난 24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catdumb'는 빌리 아일리시의 소식을 전했다.


매체는 빌리 아일리시가 노출 사진을 올린 직후 팔로워 10만 명을 잃었다는 소식을 보도했다.


빌리 아일리시는 최근 '엘르(ELLE)'와 함께 음악, 의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인사이트Instagram 'billieeilish'


그는 인터뷰에서 코르셋을 입고 가슴을 노출한 인스타그램 사진을 언급했다.


이 사진을 올린 직후 "업계가 당신을 변하게 한 거냐", "예의가 아니다", "보기 싫다" 등의 '악플'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코르셋을 입은 사진을 올린 직후 팔로워 10만 명을 잃었다고.


인사이트Instagram 'billieeilish'


앞서 지난 2019년 빌리 아일리시는 각종 캠페인 및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세상이 내 모든 것을 알게 되길 원치 않는다"며 헐렁한 옷을 즐겨 입는 이유를 밝힌 바 있다.


지난해에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내 몸이 당신이 원한 몸이 아니냐. 당신은 여전히 내 몸을 평가하고 그걸로 날 판단한다"라며 몸매 평가를 멈춰 달라고 전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보그'와의 인터뷰에서 "살을 노출하고 싶으면 갑자기 위선자가 되고 쉬운 여자가 되고 헤픈 여자가 되는가. 내가 그렇다면 나는 자랑스럽다"고 소신 발언을 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