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북한 미사일도발 직후 '김정은 참수작전' 훈련했다

인사이트Facebook 'Air Force Special Tactics'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미 특수전사령부 내 참수작전 투입부대가 북한의 순항미사일 도발 직후 야간 참수작전 훈련을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군이 '티크 나이프(Teak Knife)'로 명명된 이 훈련을 공개한 건 5년 만으로 북한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향한 경고 메시지로 해석된다. 


23일 주한미특수전사령부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13일 미 공군 제320특수작전대대 대원들이 캠프 험프리스에서 작전 임무를 완벽히 수행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티크 나이프 훈련에선 특수전술 장교와 합동최종공격통제관(JTAC)들이 인도-태평양 전역의 특수 작전을 위한 기술을 습득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Facebook 'Air Force Special Tactics'


인사이트김정은 국무위원장 / gettyimagesBank


주한미특수전사령부는 티크 나이프 훈련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사진에는 장비를 착용한 미군 6명이 모여있었다. 


이날 훈련은 유사시 고정·회전익기를 이용해 주요 시설에 침투하는 연습과 폭격 유도 및 적의 후방에서 전투기·수송기 임무 위주로 진행됐다.


훈련에 투입된 C-130J 수송기와 MH-60 헬기 및 특수전 병력은 미 본토 해군 특수전사령부와 일본의 인도·태평양사령부를 통해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유사시 상황을 가정해 미 본토 및 인도·태평양 지역의 해·공군 핵심 전력과 함께 공동 작전을 벌인 것으로 분석된다. 


인사이트Facebook 'Air Force Special Tactics'


주한미특수전사령부는 "미 해군 소속의 해상전투비행대대 파트너들과 합동작전을 통해 부대 및 개인 대비태세를 극대화했다"라고 설명했다.


JTAC는 유사시 적 후방에 침투해 표적·전투기 유도 등의 임무를 맡는다. 아울러 참수작전 시 직접 교전보다 핵심 타격에 대한 전투기의 정밀유도 폭격 임무를 맡는다. 


앞서 JTAC는 지난 2011년 5월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작전에도 특수전 요원들과 함께 투입된 바 있다. 


한편 한미 양국 군은 지난 1990년대부터 이 훈련을 해왔지만, 훈련 실시 사실이 외부에 공개된 건 2017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