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녀2'서 퇴폐미 넘치는 '악역' 맡은 이종석 근황 (사진)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레나 옴므 플러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영화 '마녀2' 개봉을 앞두고 있는 배우 이종석의 남다른 근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4일 매거진 '아레나 옴므 플러스' 측은 배우 이종석과 함께 작업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명품 브랜드 프라다 앰버서더인 이종석은 2021 F/W 컬렉션을 입고 우월한 비주얼을 드러냈다. 모델 출신답게 이종석은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완벽한 사진을 만들어낸 모습이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이종석은 곧 공개될 차기작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레나 옴므 플러스


그는 "(촬영을 마친) '마녀2'는 악역 아닌 악역 같은 캐릭터라 재미있는 역할이에요. (영화) '데시벨'은 시나리오들을 봤는데 술술 읽히더라고요. 이 역할 되게 도전해 볼 만한 가치가 있겠다 싶어서 출연하게 됐죠"라고 얘기했다.


이종석은 드라마 '빅마우스'를 복귀작으로 선택한 이유도 공개했다.


이종석은 "나이대가 조금 있는 역할이에요. 결혼했다는 설정이기도 하고요. 제가 맡으면 도전하는 모양새라 스트레스받고 잘해야겠다는 강박에 시달릴 것 같지만, 그럴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어요. 재밌을 것 같았고, 새롭겠다 싶었죠"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역할을 맡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어느새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배우 이종석의 인터뷰와 화보는 '아레나 옴므 플러스' 10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더욱 자세히 만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레나 옴므 플러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