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서승만 "이재명 대장동 개발 씹는 애들,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인사이트Facebook 'seoungman.seo'


[뉴스1] 안태현 기자 = 개그맨 서승만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언급하며 "대장동 씹는 애들,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서승만은 2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며칠 전 대장동 관련 포스팅 내용에 절대 써서 안 될 말을 쓴 점 정중하게 사과 드린다"라며 "대장동이라는 부분으로 말장난을 생각 없이 대장암으로 표현한 부분에 대한 잘못을 깊이 뉘우치고 있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서승만은 "웃음에 대한 오만함으로 자아도취 했다"라며 "대장암의 고통이 얼마나 심각한지 생각지도 못한 채 포스팅 후에도 잘못을 빨리 인지 하지 못한 부분이 더욱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경솔했던 부분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라며 "마음 상하신 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 다시는 이런 실수를 하지 않겠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서승만은 지난 22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글을 게시하며 "해외에서도 칭찬한 대장동 개발 씹는 애들, 대선 끝나고 배 아파서 대장암이나 걸렸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게시한 바 있다. 이후 누리꾼들은 해당 게시글 속 대장암 표현을 지적했고, 현재 글은 삭제된 상태다.


서승만은 현재 이 지사의 문화‧예술 분야 지지 모임에 참여하고 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앞서 대장동 개발사업의 공모특혜 의혹에 대해 부인하며 "특정 후보를 불리하게 하려는 가짜뉴스는 허위사실공표, 후보자비방, 선거방해, 명예훼손은 물론 헌정질서 파괴행위"라고 언급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