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돌아가고 싶다"...통일대교서 월북 시도하다 적발된 60대 탈북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60대 탈북인 여성이 접경 지역에서 월북을 시도하다가 붙잡힌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3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3시 30분경 파주시 문산읍 통일대교 남문 인근에서 61세 여성 A씨가 월북을 시도하다가 군 경계병에게 적발됐다.


통일대교는 북한과 맞닿은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 등으로 들어가는 관문이며, 군 경계가 철저한 곳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당시 군 경계 근무를 서던 한 병사가 통일대교 밑으로 탈출하려는 A씨의 모습을 보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가 메고 있던 가방 2개에는 라면·옥수수 등 비상식량과 우비·현금 등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를 조사한 뒤 거주지 관할 경찰서의 담당 경찰관에게 신병을 인계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조사 결과 A씨는 지난 2015년 탈북해 남한으로 넘어온 탈북민인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에 "남한 생활이 쉽지 않았다. 도저히 살 수 없었다"라며 월북을 시도한 이유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현재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아직 국가보안법 등 위반 혐의로 입건된 상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