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몰카' 찍은거 들키자 여친 못 나가도록 집에 '감금'한 20대 남성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여자친구를 몰래 촬영한 성관계 영상이 들통나자 집 밖에 나가지 못하도록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남성의 휴대폰에는 다른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영상과 사진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경찰은 출동을 받고 서울의 한 주택가에 도착했다.


남성이 집에 여성을 가둬 두고 있다는 신고를 받은 것이다. 잠시 후 여성을 가둔 20대 남성 A씨가 경찰관 2명에 연행돼 나왔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잠시 후 여성 1명도 경찰 2명과 함께 나왔고, 경찰은 다른 경찰차에 태워 출발했다.


경찰에 붙잡힌 20대 남성 A씨는 피해 여성의 남자친구로 파악됐다.


조사 결과 A씨는 성관계 영상을 찍은 사실을 여자친구에게 걸리자 신고하지 못하도록 밖에 나가지 못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은 여성으로부터 도움을 요청받은 지인이 경찰에 신고를 하면서 알려졌다.


인사이트JTBC '뉴스룸'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택배가 왔다"라며 문을 열게 유도한 뒤 곧바로 A씨를 체포했다.


경찰이 확보한 A씨 휴대전화에는 다른 여성을 불법 촬영한 사진과 영상도 담겨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감금과 불법 촬영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구속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보고 기각했다.


한편 서울 마포경찰서는 불법 촬영의 피해자들이 더 있는지를 비롯한 추가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YouTube 'JTBC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