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원금 7천만원' 논란 문준용 "지원 받은 게 아니라 '세금'으로 내 작품 구매한 것"

인사이트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 씨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가 지난해 양구군청에 지원금 7천만원을 받은 게 논란이 되고 있다. 


야권은 "특혜 아니냐"며 문제를 제기했는데 문씨는 이를 두고 "수준 참 한심하다"고 저격했다.


지난 21일 문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받은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수근 미술관이 작품을 사도록 양구군청이 비용을 대는 것 등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Facebook 'Joon Moon'


문씨는 "'지원'이라는 것은 행정용어에 불과한 데 정치인들이 이 단어를 보고 신이 났다"며 "마치 제가 코로나 생계 지원을 받은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아들 작품을 세금으로 사는 걸 문제 삼은 것에 대해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즉 자신이 양구군청에 직접 돈을 받은 게 아니고 미술관이 자신의 작품을 구매할 때 양구군청이 그 비용을 세금으로 지원(보조)해줬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끝으로 문씨는 "(정치인들이) 가짜 뉴스를 조장하는 거다"라며 "정치인들 수준 참 한심하다"고 저격했다.


인사이트문준용씨 / Facebook 'Joon Moon'


앞서 지난 20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해 양구군청이 지원하는 미술관 사업에 문씨의 작품 '숨은 그림 작품'에 총 7,089만 원의 예산이 배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야권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세계적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을 받는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