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쌍둥이 임신' 황신영 "현재 104kg, 배가 터질것 같아...숨도 잘 못 쉬겠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개그우먼 황신영이 세쌍둥이 출산을 앞둔 근황을 전했다.


지난 20일 황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임신 34주 차 보디체크"라며 사진 2장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세쌍둥이 출산이 임박한 만큼 커다랗게 부푼 배를 드러낸 황신영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황신영은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이라며 "느낌 상 이번 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라고 전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마지막이 될 것 같은 보디체크 사진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다는 황신영은 "안 힘든척해 보려 했는데 배도 많이 터서"라며 "튼 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 가렸어요"라고 알렸다.


황신영은 현재 몸무게가 104kg 나간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드네요"라고 고충을 말했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힘든 상황 속에서도 황신영은 "남은 연휴도 행복하고 건강한 추석 보내세요"라고 팬들을 향한 인사를 남기는 모습으로 감동을 느끼게 했다.


황신영은 지난 2017년 12월 5살 연상의 일반인과 결혼했다.


이후 그는 4년 만에 인공 수정으로 이란성 세쌍둥이 임신 성공 소식을 알려 많은 축하를 받았으며 이달 출산을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