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혜물파vs밥알파"...식혜 흔들어 마시냐 두고 진지하게 토론한 NCT (영상)

인사이트YouTube 'NCT'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아이돌 그룹 NCT 멤버 태용, 지성, 성찬이 각자의 식혜 먹는 취향을 밝혔다.


지난 20일 NCT 유튜브 공식 채널에는 'NCT의 막내들만 모여 있네요. 추석 맞이 다과 상 만들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NCT 멤버 태용, 지성, 성찬은 추석을 맞아 직접 송편, 화전, 곶감 크림 치즈를 만들었다.


음식을 다 만들고 맛보던 성찬은 식혜를 먹고 싶다고 말했다. 식혜를 찾은 태용은 "(식혜) 흔들어야 하나요?"라고 묻자 성찬과 지성의 의견은 갈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CT'


지성은 "난 무조건 안 흔들어"라면서 식혜를 흔들지 않고 마신다고 밝혔다. 이에 성찬은 "어, 왜?"라면서 흔들어 먹지 않는다는 지성을 의아하게 바라봤다.


지성과 성찬의 의견이 대립되자 태용은 "(식혜도) 흔드는 파, 안 흔드는 파가 있는 거 같아"라고 전하며 위에 물만 마시는 사람과 밥알을 먹는 사람으로 나뉜다고 덧붙였다.


지성은 "우리 형은 알맹이 좋아하는데, 나는 무조건 위에만 먹어"라면서 '식혜물파'라고 얘기했다.


'식혜밥알파'인 성찬은 "위에만 왜 먹어? 설탕물이잖아"라면서 식혜 물만 마시는 행동을 이해하지 못했다. 그러자 지성은 "나는 거의 채 걸러서 먹을 정도로 밥알을 안 먹어"라면서 자신의 확고한 취향을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CT'


태용이 지성에게 식혜 물만 따라주자 성찬은 "아니, 쌀알 없으면 물엿 물이잖아"라면서 소신 발언을 했다.


태용은 "처음엔 쌀 없는 게 좋았어"라면서 현재는 쌀알을 먹는 게 좋다며 바뀐 취향을 드러냈다. 취향이 갈리는 게 신기했던 세 사람은 유튜브 댓글로 식혜 취향을 남겨 달라며 말을 마쳤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식혜물파'와 '식혜밥알파'로 크게 나뉘었다.


'식혜물파'인 사람들은 "식혜 밥알 싫어", "물만 마셔, 밥이 젖은 신문지나 한지 같아", "물파야. 밥알 종이질감" 등 밥알에 대한 질감을 꼬집었다.


반면 식혜 밥알을 좋아하는 이들은 "당연히 밥알하고 같이 먹어야지", "그럼 식혜 왜 먹어?", "밥처럼 퍼먹는 게 국룰 아님"이라면서 식혜에는 밥이 꼭 필요한 존재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YouTube 'NC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