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시켜놓고 돈 안 주는 고객에 분노 폭발해 눈앞에서 작업물 다 박살낸 남성 (영상)

인사이트YouTube 'CBS Denver'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임금을 주지 않는 고객에게 화가 난 건축업자가 공들여 수리한 화장실을 도로 산산조각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뉴스채널 13(NewsChannel 13)'은 콜로라도의 건축업자 테리 제임스 그레고리(Terry James Gregory)가 돈 문제로 고객과 갈등을 빚어 자신의 작업물을 파손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그레고리는 자신의 고객인 앰버 트럭(Amber Truck)에게 화장실 리모델링 의뢰를 받고 작업했다.


그는 솜씨를 발휘해 벽면부터 바닥 등 화장실을 그녀의 요구대로 새롭게 재탄생 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CBS Denver'


하지만 주기로 했던 돈을 받지 못했고, 이 문제로 갈등을 겪던 끝에 그레고리는 분노가 폭발하고 말았다.


결국 그는 망치를 들고 와 자기가 만든 화장실을 스스로 박살 내버렸다.


뒤늦게 앰버가 사과를 하며 대화로 풀자고 회유했으나 그레고리는 "돈을 줄 거냐"며 울분을 터뜨렸다.


앰버가 확답을 하지 않자 그는 "나한테는 중요한 문제다. 전부였다"라며 벽을 내리쳤다.


인사이트YouTube 'CBS Denver'


그레고리의 분풀이는 화장실이 엉망이 될 때까지 계속됐다.


이들은 수백만 원의 리모델링 비용을 두고 갈등을 일으킨 것으로 알려졌다.


앰버는 일부 요금만 지불하고 이후 화장실 상태를 보고 남은 금액을 내겠다고 했지만 그레고리는 일방적인 그녀의 태도에 불만을 가졌다고 한다. 


YouTube 'CBS Denve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