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지는데 네 생각"...'피파 여신' 곽민선, 수원삼성 선수와 열애설 휩싸였다

인사이트Instagram 'minsniluv'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곽민선 스포티비 게임즈 아나운서가 인스타그램에 올렸다가 '빛삭'한 글 때문에 열애설에 휩싸였다.


지난 18일 곽민선은 인스타그램에 누군가와 나눈 메시지 내역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메시지 상대 A씨는 "민선아 미안해. 경기 지는데 너 먼저 생각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곽민선은 "네가 더 힘들겠지. 해줄 수 있는 게 없어서 내가 미안해. 우리 선수여서 고맙고, 계속 팬들 생각해서 힘내줘. 항상 응원해"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insniluv'


곽민선이 보낸 메시지 중 눈에 띄는 건 '응원해'라는 부분이 각각 파란색과 흰색, 빨간색으로 적혀 있다는 점이다.


누리꾼들은 이 색상들이 수원삼성의 상징색인 것과, 곽민선이 글을 올린 날 수원삼성이 전북현대에 0-1로 패했다는 점을 들어 A씨가 수원삼성 소속 선수인 것 같다고 추정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곽민선이 수원삼성 소속 선수와 열애 중인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곽민선은 해당 글을 곧 삭제했고 현재까지 관련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인사이트Instagram 'minsnilu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