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kg '벌크업'하고 등장해 '약물' 의혹 받은 남궁민 몸을 본 현직 보디빌더의 반응

인사이트

YouTube '헬창TV Korea Fitness HellchangTV'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단기간에 14kg 벌크업을 하면서 '로이더'(아나볼릭 스테로이드 사용자)라는 의심을 받은 배우 남궁민에 대해 보디빌딩 업계 종사자들은 '내추럴'이라고 진단을 내렸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헬창TV'에서는 "현재 난리 난 남궁민 몸 근황. 그리고 로이더 논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현직 보디빌딩 업계 종사자들이 출연해 남궁민의 몸을 분석하고 평가했다. 이날 출연한 게스트는 헬창TV 운영자 안시현씨(션)와 내추럴 보디빌더 김승현씨(갯츠비) 그리고 보디빌딩 평론가 이준호씨(트포이)다. 


이들은 남궁민의 벌크업 전후 사진을 비교 분석했다. 먼저 입을 연 갯츠비는 "약물 논란이 있을 만한 몸이 아니다. 몸의 수준이 낮다는 게 아니라 충분히 자연스럽게 키울 수 있는 영역"이라며 내추럴이라는 진단을 내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헬창TV Korea Fitness HellchangTV'


그러면서 "도대체 내추럴의 기준을 얼마나 낮게 보기에 이런 말이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평가했다.


션 역시 의견을 더했다. 션은 "피지컬이 갑자기 좋아지셔서 그런 것 같은데 이미 15년 전 데뷔 초 예전부터 몸이 좋으셨다"며 "운동 경력만 20년이 넘으셨더라. 갑자기 커져서 의문을 가지시는 것 같은데, 저 정도 운동 경력이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 게스트 트포이도 '내추럴' 진단을 내렸다. 그는 "하다 하다 남궁민 님까지 로이더 의심을 하는 것 자체가 한심하다. 제발 좀 그만하라"며 분노했다. 


끝으로 션은 "(운동) 경력이 20년 된 남궁민 씨의 몸을 평가하기 이전에 일단 본인 분들부터 운동을 열심히 하시면 좋을 것 같다"고 일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검은 태양'


남궁민은 최근 MBC '검은 태양' 출연을 앞두고 단기간에 14kg을 벌크업을 한 사진이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확산하며 화제를 모았다. 


일전에 출연한 작품과 비교해 몰라보게 커진 몸이 인상적이었다. 다만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그가 아나볼릭 스테로이드제를 투약한 게 아니냐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됐다.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단백동화 스테로이드)는 황소의 고환에서 추출·합성한 남성스테로이드(테스토스테론)으로  의사의 처방 없이는 사용할 수 없다. 


세포 내 단백 합성을 촉진해 세포 조직, 특히 근육의 성장과 발달을 촉진한다. 이 때문에 일부 헬스인 사이에서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아나볼릭 스테로이드는 불임, 성 기능 장애, 여성형 유방화, 탈모 등 여러 부작용을 초래한다.


이에 현행 약사법은 불법으로 유통된 약물 판매자를 처벌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 6월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대표 발의한 '약사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내년 6월부터는 구매자 역시도 처벌을 받는다.


YouTube '헬창TV Korea Fitness Hellchang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