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게임 이어 틱톡도 14세 이하 하루 40분 이용 제한

인사이트중국 시진핑 주석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중국이 전세계적인 SNS '틱톡'의 중국 버전 '더우인'에 대해서도 이용 제한에 나섰다.


틱톡은 중국 IT기업 바이트댄스가 운영하는 소셜미디어다.


지난 18일 더우인은 위챗 계정을 통해 청소년 보호를 위해 14세 이하의 이용 시간을 하루 40분으로 제한했다고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14세 이하의 실명 가입자들은 이미 이용 시간과 콘텐츠 제한이 있는 청소년 모드로 분류됐다.


인사이트틱톡


청소년 모드에서는 매일 40분만 이용이 가능하며,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6시까지는 접속할 수 없다.


더우인은 청소년 모드에 과학 실험, 미술관 전시, 역사 지식 해설 등의 내용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또한 부모들을 향해 아이들이 실명 인증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참여를 유도했다.


한편 중국은 최근 18세 미만 청소년의 온라인 게임 시간을 일주일에 3시간으로 제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