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질병통제예방센터, '화이자·모더나·얀센' 중 가장 효능 뛰어난 백신 공개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뉴스1] 김현 기자 = 미국에서 승인된 화이자·모더나'얀센 등 3가지 종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가운데 모더나 백신이 입원 예방에 가장 효능이 뛰어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공개한 '질병 발병·사망률 주간보고서(MMWR)'에 따르면, 면역 체계에 손상이 없는 미국 성인 3689명을 상대로 지난 3월11일부터 8월15일까지 조사한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입원 예방 효과에 있어 모더나 백신이 93%, 화이자가 88%, 얀센이 71%로 나타났다.


CDC는 “이 데이터는 백신에 의한 보호 수준의 차이를 보여주지만, 미 식품의약국(FDA)이 승인한 모든 코로나19 백신은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으로부터 실질적인 보호를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똑같은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방식인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간의 차이는 화이자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사람들에게서 4개월 뒤부터 면역 효과가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CDC는 지적했다.


모더나 백신은 2회차 접종을 한 뒤 14~120일 이후 효능은 93%, 120일 후에도 92%의 효능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화이자 백신은 2회차 접종을 한 뒤 14∼120일에는 효능이 91%였지만 120일이 지나면서 효능이 77%로 크게 떨어졌다.


또한 모더나 백신은 화이자 백신보다 백신 접종 완료 후 항체 수치를 더 높게 만들었다고 CDC는 밝혔다.


CDC는 다만 이같은 차이는 모더나 백신의 높은 함량, 1차와 2차 접종 시기 간격 때문일 수 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 벡터 방식의 얀센 백신은 1회 접종인 만큼 2회 접종을 하는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보단 항체 형성과 입원 예방 효과가 상대적으로 낮았다.


한편, 이번 연구는 어린이나 면역 체계가 손상된 성인, 병원에 입원할 만큼 심각하지 않은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백신의 효능은 검토하지 않아 한계가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