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로 미국 뉴욕에서만 '스타벅스' 44개 매장 '폐업'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미국 뉴욕에서 스타벅스 매장 44곳이 문을 닫았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타임스는 지난 3월 이후 뉴욕 맨해튼에서만 스타벅스 매장 44개가 영구 폐업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가 이어지면서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제대로 장사를 할 수 없는 실정에 놓였기 때문이다.


시내 사무실 근무자 수가 큰 폭으로 줄어 매장을 운영할 수익에 턱 없이 부족해진 것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비단 스타벅스 뿐만 아니라 각종 외식업계도 직격탄을 피해가지 못했다.


샌드위치 전문점 프레타망제는 뉴욕시에 운영 중이던 60개 점포 중 단 절반 수준만 영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렌차이즈가 아닌 일반 식당과 카페, 술집 등도 이미 영업을 중단한 지 오래다.


매체는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일상시 되면서 오피스 빌딩이 모여 있는 미드타운 일대가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현재 미국에서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어지면서 점점 경제를 회복하고 있는 실정이지만 미국 경제 심장부인 맨해튼 식당가가 직격탄을 맞으면서 큰 위기를 겪고 있다.


게다가 최근 델타변이 확산으로 맨해튼에 위치한 회사들이 9월부터 정상 출근을 재개하기로 했던 계획들을 다시 미루기 시작하면서 경제적 위기는 더욱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CNBC 방송 역시 부동산 서비스회사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자료를 인용해 맨해튼 미드타운의 오피스 연면적 2억 5천만 스퀘어 피트 중 19%에 해당하는 4740만 스퀘어피트가 '공실' 상태라고 밝혔다.


다만 매체는 쉐이크쉑, 파파이스 등 일부 프랜차이즈 외식업체들은 맨해튼 내 임대료가 하락한 것을 기회 삼아 오히려 매장수를 늘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