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년째 명절마다 기부한 '얼굴없는 천사', 올해는 사과 50박스 두고 사라져

인사이트뉴스1


[뉴스1] 정다움 기자 = 광주 광산구 하남동에서 '얼굴없는 천사'로 알려진 익명의 기부자가 추석을 앞두고 11년째 선행을 이어갔다.


17일 광산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익명의 기부자가 하남동 행정복지센터에 사과와 배 50상자를 두고 갔다.


이 기부자의 선행은 비단 이번 뿐만이 아니다. 지난 2011년쌀 20㎏짜리 35포대를 놓고 간 이후로 매년 명절이면 과일과 쌀, 떡 등을 기부했다.


전달된 물품에는 별도 이름이 기재돼 있지 않고, 기부품만 두고 홀연히 사라져 11년째 기부자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김장호 하남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올해도 잊지 않고 나눔의 손길을 내밀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광산구는 후원된 물품은 지역사회 소외계층에 전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