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이재 폭로는 사실, 촬영중 방잡고 놀다와"...유튜버 인지웅, 촬영 현장 폭로 (영상)

인사이트YouTube '인지웅K-pop idol trainer'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허이재가 유부남 배우의 성추행 발언을 폭로한 가운데, 아이돌 트레이너 출신 유튜버가 나서 그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지난 15일 유튜버 인지웅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허이재의 말이 사실인 이유 나도 많이 봤으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인지웅은 "춤 하나로만 먹고 살 수 있으면 참 좋은데 어릴 땐 더 높이 올라가고 싶었다"라며 연예계 및 협회 관련자들과 자주 어울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때 그 판의 실체를 봤다. 촬영 중 점심시간이나 쉬는 시간에 자꾸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둘이서 방 잡고 놀다 오는 거다"라고 폭로했다.


오히려 젊은 배우들끼리는 이런 일이 없고, 경력 있는 배우들이 촬영하다가 쉬는 시간을 만들어내서 사라진다는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인지웅K-pop idol trainer'


인지웅은 "현장 스태프들은 다 아는 사실이다. 웃긴 건 둘 다 가정이 있는 사람들이 그런다. 나이 30대 후반 40대 초반 그보다 조금 더 중년 배우들이 그런다"라고 말했다.


촬영 현장뿐만 아니라 회식 자리에서도 부조리한 일은 계속 발생했다.


인지웅은 "한 연예계 협회 사람들과 정치인이 참석한 회식 자리에 갔다. 협회장한테 계속 술을 따라주는 여자가 있었는데, 정작 술은 안 마셨다. 알고 보니 투병 중이었다. 그런데 정치인이 계속 술을 권하다 거부당하자 자기를 무시한다며 상을 뒤엎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허이재에 대해 "연극영화과로 동국대 들어가는 건 공부로 연고대 들어가는 수준이다. 신인상까지 받았던 사람이 몹쓸 경우를 겪고 연예계에 학을 뗀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YouTube '인지웅K-pop idol trainer'


인사이트YouTube '웨이랜드WayLand'


앞서 지난 10일 허이재는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였다. 작품에서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너무 잘해줬다. 그런데 어느날 '너는 왜 오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니?'라고 묻더라"라며 유부남 배우 A씨를 저격했다.


허이재는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다더라'라고 했다. 노력하겠다 하니까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같이 자야 된다더라. 근데 너는 그러기 싫지 않냐'라고 했다"라고 폭로했다.


결국 허이재에게 거절당한 A씨는 분노해 갖은 욕설과 폭언을 뱉었다는 후문이다.


허이재는 A씨에 대해 "현재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라고 전했고, 이후 온라인상에는 A씨로 추정되는 인물들의 리스트가 돌아다녔다. 


YouTube '인지웅K-pop idol traine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