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에 미친X, 욕설에 자퇴까지했다"…'스우파' 웨이비 리수 학폭 폭로 나왔다

인사이트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Mnet 예능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웨이비 멤버 리수(이수연)가 학폭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스우파 웨이비 멤버 리수한테 받은 (학폭)피해를 폭로하고자 글을 씁니다"라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리수와 동창이라고 밝힌 작성자 A씨는 "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실용무용과 8기로 입학했지만 학교 내 따돌림으로 인해 자퇴했다"라며 "당시 가해자끼리 모여 있는 10명 이상의 단체 채팅방에서 리수가 제가 '남자 선배들에게 꼬시고 다닌다'는 말과 '남자에 미친X' 등의 소문을 퍼트렸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리수 전 남친과 연습하자는 대화를 나눴더니 '야 이 미친X아. 적당히 좀 해. 내 전 남친한테까지 꼬리치냐?'는 말을 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withleesu'


또 A씨는 리수가 A씨의 친구들에게 "너 OO처럼 되고 싶어?", "내 말 안 들으면 OO처럼 만들 수 있다" 등의 협박 전화를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당시 A씨는 이와 같은 사실을 학과장 교사에게 알렸다고 했다. 그는 "학과장 선생님이 학폭위를 열 수 있다고 했지만 일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아 사과를 받고 애들이 전체적으로 기합을 받았으면 한다고 했다"라며 "하지만 리수는 사과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수년이 지난 뒤 A씨는 지난 12일 리수에게 SNS로 연락해 자신을 따돌린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리수는 "자세히 기억나지 않는다. 그런데 난 누군가를 괴롭힌 적 없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A씨는 "17살인 당시 저는 많이 힘들었다"라며 "저에게도 꿈이 있었다. 하지만 그런 일들로 인해 포기를 하고 학교를 자퇴하는 선택까지 이르며 저는 정신적으로 많은 피해를 받았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그는 "항상 피해자만 고통받고 가해자들만 떵떵거리며 잘 사는 것이 저는 정말 억울하다"라며 "피해자와 가해자의 기억은 다를 거라 생각하지만 사실은 인정을 하고 사과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리수는 '스우파'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지난 14일 방송에서 리수가 속한 웨이비가 탈락의 고배를 마시며 프로그램을 떠나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