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도끼 은도끼 이야기 속 산신령은 사실 그리스 로마신화의 '헤르메스신'이었다

인사이트Amazon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이것이 네 도끼냐~? 아닙니다"


실수로 도끼를 연못에 빠뜨린 나무꾼이 산신령에게 솔직하게 대답을 했다가 금, 은, 쇠도끼를 모두 받게 됐다는 전래동화를 들어본 적이 있을 테다.


욕심을 부리지 않고 정직함을 내세우자는 교훈을 준다.


그런데 우리나라 전래동화인 줄로만 알았던 '금도끼 은도끼' 이야기가 사실은 그리스의 전래동화라는 사실이 전해졌다.


인사이트Wikimedia


실제로 금도끼 은도끼 이야기는 세계적인 온라인 백과사전 서비스 '위키피디아'에 이솝이야기 중 하나로 소개되고 있다.


서양에서는 '정직한 나무꾼(The Honest Woodcutter)', '머큐리 신과 나무꾼, 그리고 금도끼(Mercury and the Woodman and The Golden Axe)' 등의 제목으로 전해진다.


실제 이솝 우화 173편에 기록돼 있다고.


이솝이야기 속 산신령은 사실 '헤르메스 신'이라는 설명이다.


인사이트만화로 보는 그리스 로마 신화


산신령이 신으로 바뀐 것을 빼면 우리가 아는 '금도끼 은도끼' 이야기와 비슷해 더욱더 놀라움을 자아낸다.


백과사전에 따르면 "이솝이야기의 금도끼 은도끼(정직한 나무꾼)는 나이지리아, 타이, 티베트 등 여러 나라에서 전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토끼와 거북이' 또한 한국의 본토소설이 아니라 인도에 뿌리를 둔 불전설화를 근원으로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