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뺨 때린 중국계 대사 부인 떠난 자리에 '한국계 아내' 둔 벨기에 대사 부임

인사이트사진=주한 벨기에 대사관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부인의 폭행 갑질 논란으로 지난 7월 한국을 떠난 피터 레스쿠이에 전 주한 벨기에 대사의 후임으로 프랑수아 봉땅 신임 대사가 부임했다.


봉땅 대사는 이미 2012~2016년 한차례 한국에서 벨기에 대사를 지낸 바 있다. 특히 그는 한국인 배우자를 둔 것으로 익히 알려져 있다. 


지난 14일 주한벨기에 대사관에 따르면 봉땅 대사는 지난 3일 부인과 함께 입국했다. 그의 부인은 한국계 최자현씨다.


2012∼2016년 주한 대사를 역임한 봉땅 대사는 이후 주불가리아 대사를 거쳐 벨기에 외교부에서 조정국장을 지낸 뒤 다시 한국에 오게 됐다.


인사이트MBC '뉴스투데이'


봉땅 대사는 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제 아내와 함께, 저희가 사랑하는 나라인 대한민국으로 다시 돌아와 섬김의 정신으로 양국 간의 동반자 관계를 더욱 깊게 넓히는 일을 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굳건한 기반과 긴 역사로 다져진 우정 속에서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싶다"며 "저희들은 위기를 헤쳐나가고 공동의 도전을 이겨내며 저희의 실수를 바로잡는 이 여정에 하나가 되어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몽땅 대사는 "양국의 공통된 기회를 지혜롭고 명석하게 찾아 발전시키는 데에 힘쓰겠다"라고 강조했다.


여기서 봉땅 대사가 언급한 '실수'는 전임 레스쿠이 전 대사 부인의 폭행 논란을 의식한 표현으로 풀인된다.


인사이트아리랑 TV


앞서 4월 중국계 쑤에치우 시앙 전 대사 부인은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직원의 머리를 때리고 이를 말리던 다른 직원의 뺨까지 때려 공분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소피 윌메스 벨기에 외교장관은 레스쿠이에 전 대사에게 "더 이상 지체 없이 벨기에로 귀국하라"라고 지시했다.


윌메스 장관은 "한국과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자 하는 벨기에의 희망 때문"이라고 소환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결국 레스쿠이에 전 대사 부부는 지난 7월 한국을 떠났다.


벨기에 외교부의 이같은 판단에 사과 진정성 보여줬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