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노래자랑' 후임 MC 정했다며 야윈 얼굴로 근황 전한 '95세' 송해 선생님 (영상)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전국노래자랑'을 33년간 진행한 국민 MC 송해가 1년 6개월 만에 반가운 근황을 전했다.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활동을 중단한 송해(95)가 출연했다.


매주 시청자와 만나던 '전국노래자랑'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여파에 지난해부터 스페셜 방송으로 대체되고 있다.


영상에서 송해는 체중이 7kg 빠졌다며 이전보다 야윈 얼굴로 인사를 등장했다. 그는 "코로나19 때문에 못 만나는 건 다 아시니까 (어쩔 수 없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송해는 KBS1 '전국노래자랑'의 42주년을 알리며 "42년간 즐거웠던 프로그램을 그냥 묶어두기는 아까워서 스페셜 방송으로 재밌는 부분을 추려서 보여드리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많은 사람을 만나면 예기치 못한 일이 터지고 거기에서 우리는 즐거움을 얻는다"면서 전국노래자랑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송해는 이날 자신의 뒤를 이을 '전국노래자랑' 후임 MC를 정해놨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제 후배 되는 사람 중에 희극을 하는 사람들은 전부 그 줄에 서 있다"면서도 방송인 이상벽이 '전국노래자랑' 후임 MC가 될 것이라고 깜짝 고백했다.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송해는 '전국노래자랑'의 MC를 계속하자 이상벽이 최근 직접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이상벽이 '전에 MC 자리 넘겨주신다고 약속하신 건 어떻게 되냐'라고 묻더라"라고 웃었다.


다만 송해는 바로 자리를 넘겨줄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멀었다고 했다.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냐'고 하길래 30년이라고 답했다"라고 얘기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송해는 1927년생으로 올해 95세이며, '전국노래자랑' 국민 MC로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근황올림픽'


YouTube '근황올림픽'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