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통령 되면 '최저임금 제도' 잠정 중단하겠다"

인사이트홍준표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최저임금제, 주52시간제의 잠정 중단을 공약했다.


지난 6일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최저임금제와 주52시간제는 경제가 회복될 때까지 실시를 중단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홍 의원은 "한때 60%에 이르던 중산층이 무너지고 양극화로 치닫고 있는 대한민국의 가장 시급한 과제는 중산층 복원"이라며 "현정권 들어와서 중산층의 중심을 이루던 자영업자, 중소기업인들이 무리한 좌파 정책 추진과 코로나 사태로 몰락하고 신용 파산 지경에까지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 정부 하에서 서민 일자리가 급격히 감소하거나 없어진 원인이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과 주 52시간제 강제 영향이 크다고 성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이러한 정책이 서민 경제 활성화에 심각한 역기능을 초래한다는 게 증명된 이상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국 주 52시간제와 최저 임금제를 권고 규정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


이날 홍 의원은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신속히 전국민에게 안전한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with 코로나'를 선언해 경제 활동을 정상화시켜야 한다"는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어차피 코로나 바이러스는 감기 바이러스처럼 박멸되기 어렵다"며 "치사율만 대폭 낮추고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주력한 후 우리는 코로나를 안고 같이 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덧붙여 "집권하면 대통령의 긴급 명령이라도 발동해서 경제난국을 타개하고 무너진 중산층을 복원 하겠다"고 공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