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대만 출신' 트와이스 쯔위 팬클럽에도 이름 바꾸라 명령

인사이트Instagram 'twicetagram'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중국에서 일명 '연예계 숙청'이라 불리는 '정풍 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대만 출신 국내 걸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도 영향을 받고 있다.


지난달 31일(현지 시간) 중국시보와 자유시보 등 대만 언론은 중국 최대 소셜미디어 '웨이보(Weibo)' 측이 쯔위의 팬클럽 명칭을 바꾸라는 통지를 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쯔위 팬클럽은 "중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향후 2주 내로 계정 등을 수정해야 한다"며 소속 회원들에게 함께 고려해 보자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인사이트Weibo '周子瑜吧_TZUYUbar'


해당 팬클럽은 쯔위 이름에 카페나 모임을 뜻하는 '바(Bar)'를 붙여 'TZUYUbar'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었으나 이 중 바를 삭제하라는 요청이었다고 전해진다.


대만 매체들은 중국 공산당 중앙 인터넷 안전 정보화위원회 판공실이 발표한 '무질서한 팬덤에 대한 관리 강화 10대 방안'에 따라 쯔위도 영향권에 들어간 것이라 분석하고 있다.


10대 방안에는 인기차트 발표 금지, 연예인 응원을 위한 모금 등을 금지하고 이를 관리하지 않는 온라인 플랫폼을 처벌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의 차기 시정 대상에 '홍콩·대만 연예인'이 포함된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이에 '홍콩 독립'과 '대만 독립'을 지지하는 유명 연예인들을 다음 중점 조사 대상으로 선정할 가능성이 높다고 대만 매체는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쯔위도 지난 2016년 우리나라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가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는 중국 누리꾼들에게 악플 세례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쯔위는 총통 선거 전날 밤 동영상을 올려 사과하며 사건을 일단락 시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