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 선언한 김희철에 아쉬움 표한 동물단체 카라…"속상했겠지만 정당한 비판 많았다"

인사이트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슈퍼주니어 김희철의 '유기견 비추천' 발언 논란과 관련해 제작진이 사과 입장을 내놓았지만, 동물권 단체 카라는 여전히 아쉬움을 표했다.


지난달 31일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카라는 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 제작진의 사과에 대해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반려동물과 관련한 전문 프로그램에서 일어난 일이고 이와 관련해 정확한 해명을 요구하는 공문을 요청했지만 돌아온 답변이 다소 아쉽다는 게 카라의 설명이었다.


카라는 김희철의 '유기견 비추천' 발언에 대해 "의도와 맥락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아쉬운 측면이 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달 26일 첫 방송된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에서 김희철은 "유기견을 키운다는 건 대단하다"라며 "전문가들은 처음으로 반려견을 키우려는 사람들에게 유기견을 추천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


제작진은 해당 장면에 '초보 애견인들에게 절대 추천하지 않는 유기견'이라는 자막을 덧붙였다.


이후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조장한다는 논란이 일었고 카라는 "유기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바꾸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노력하는 한편, 유명인의 말 한마디가 유기견에 대한 편견을 강화시키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카라는 "출연진이 오해를 살 발언을 하거나 사실관계가 불분명한 발언을 한다면 제작진은 현장에서 멘트를 보완해 달라는 요청을 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어렵다면 이를 편집하여 송출하지 않아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결국 제작진은 "반려견 입양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다양한 상황을 고려하는 신중함과 막중한 책임감이 필요하다는 의미를 전달하고자 방송에 담은 것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의도와는 달리 오해의 소지가 생겨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향후 이런 논란이 일어나지 않도록 방송 제작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


한편 김희철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초보가 유기견을 키우는 건 정말 쉬운 게 아니고 사랑만으로 해결되는 것도 아니고 키우는 사람도 전문가한테 교육을 받고 충분한 지식을 갖고 키워야 한다는 의미에서 한 말일뿐인데 이걸 이렇게 꼬아서 듣냐"라며 억울해했다.


김희철은 논란의 시작이 한 여초 커뮤니티에 있었다고 밝히면서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카라는 이와 관련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카라는 "물론 다른 단체나 커뮤니티에서도 이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도 넘은 비판이 있었을 수도 있지만 일부 커뮤니티에서만 불거진 문제만이 아니고 저희를 비롯한 동물권 단체 역시 전체적인 방송을 보고 성명을 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카라는 "(김희철과 제작진이) 의도와 다르게 거센 비판을 받은 것에 대해 속상할 수 있겠지만 정당한 비판 또한 많았다"라며 "시청자들도 프로그램을 함께 만드는 이들이기 때문에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셨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JTBC '개취존중 여행배틀 - 펫키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