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오열하며 돌연 유튜브 활동 중단 선언..."내가 괴물이 됐더라" (영상)

인사이트YouTube '김용호연예부장'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지난 27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연예부장 마지막 방송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구독자들에게 인사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용호는 "한동안 연예부장과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을 중단하겠다"며 "제 모습을 돌아보니 괴물이 돼 있었던 것 같다. 더 폭주하기 전에 멈춰야 하겠다"고 밝혔다.


방송 중단 결정을 내린 이유를 두고 그는 "누구한테 협박을 받거나 압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 나 그렇게 약하지 않다. 내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김용호연예부장'


그러면서 김용호는 "나에게 당당해질 때까지 방송을 하지 못할 것 같다"며 "그게 전부다"라고 밝혔다.


또한 김용호는 "내가 영향력이 생기다 보니 나 자신이 일종의 권력이 됐다"며 "친했던 연예인들이 있는데 요즘 저를 어려워한다"고 털어놨다.


법적 공방을 앞둔 한예슬과 박수홍 등을 언급하며 김용호는 "기자의 역할은 의혹을 제기하는 것이지, 남을 심판하는 것이 아닌데, 여론전으로 심판을 하려고 했고 그렇게 됐다"고 후회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초기엔 세게 나갔어야 했다. 그런데 구독자와 제보가 많아지니 (제가) 폭주했던 것 같다. 그거에 취했던 거다. 그리고 자꾸 싸움이 붙는다. 의문만 제기해야 했는데 제가 심판을 하고 있더라. 적당한 시점에서 끊어주는 지혜가 제게 없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김용호연예부장'


방송 도중 김용호는 감정이 북받친 듯 약 2분간 엎드려 오열하며 눈물을 보였다.


김용호는 "내 인성에 비해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 한동안 제가 너무 오만했다. 너무 큰 영향력을 갖게 되니까 오만했던 것 같다"며 "완전한 은퇴는 아니지만 지금으로써는 아무런 복귀에 관한 생각도 없다"고 방송을 마쳤다.


앞서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한예슬의 남자친구 등 사생활 의혹과 박수홍의 전 연인 데이트 폭력 의혹 등을 잇달아 폭로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김용호는 잇따른 폭로에 당사자들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한 상황이다.


YouTube '김용호연예부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