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트럭들 사이에 끼어 수십 차례 '후방추돌' 당하다 겨우 탈출한 운전자 (블박영상)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피할 곳도 없는 도로 위에서 대형 트레일러에 수차례 후방추돌을 당하다 가까스로 탈출한 승용차의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27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트레일러가 승용차를 쿵쿵쿵쿵 부딪히며 180m를 주행하고 그냥 가버렸다가 나중에 차에 부딪힌 흔적을 보고 신고한 사건"이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사건이 발생한 건 지난 24일 오후 6시쯤 경남 창원시의 한 도로 위에서였다.


이날 승용차 차주 A씨는 터널을 통과하기 위해 도로를 달리고 있었다. 


YouTube '한문철 TV'


그러던 중 대형 트레일러가 차선을 변경해 A씨 차량 뒤편으로 들어왔다.


트레일러는 차선을 변경하자마자 주행하는 A씨의 차량을 수십 차례 들이받았다. A씨가 클락션을 울렸지만 트레일러의 후방 추돌은 멈추지 않았다.


당시 A씨의 차량 앞에는 또다른 대형 트럭이 달리고 있었고, 주변으로는 차량이 꽉 차 있어 피할 공간도 없는 상황이었다. 


A씨는 꼼짝없이 트레일러에 밀리면서 180m나 이동했다. 그는 회차로를 통해 가까스로 탈출할 수 있었다면서 가슴을 쓸어내렸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A씨는 "첫 충돌 때 브레이크를 밟았는데 계속 저를 밀고 갔다"며 "(트레일러가) 멈추기를 기대하고 브레이크도 밟고 엑셀을 밟아 앞으로 피해 보기도 했지만 회차로로 빠지기 전까지 계속 추돌이 이어졌다"고 했다.


이후 트레일러 운전자는 별다른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그대로 가 버린 뒤, 약 1시간 뒤 경찰에 "차에 부딪힌 흔적이 있다"고 자진 신고했다고 한다. 


이 때문에 경찰은 트레일러에 뺑소니가 적용되지 않는다고 봤다. A씨는 "트레일러 운전자는 충돌한 지 몰랐고 차량 이상이라고 생각했다며 경찰에 연락했다고 한다. 가해자 입장에선 당연히 몰랐다고 하지 않겠느냐"고 토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한문철 TV'


한문철 변호사는 "사고난 걸 알고도 그냥 갔으면 일단 뺑소니가 성립되는 거고, 그 다음에 자진신고를 했으면 자수에 해당한다. 다만 트레일러 운전자가 (사고난 것을) 모르고 갔다면 뺑소니는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트레일러가 운전석이 높고 둔하니까 콩콩 하는 걸 몰랐을 수도 있고, 추돌당하는 블박 차량도 수시로 브레이크를 잡았다 놨다 했기 때문에 차량 이상으로 생각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도 있을 수 있다"면서 "과연 뺑소니일지 아닐지 경찰 수사 결과가 기다려진다"고 덧붙였다. 


YouTube '한문철 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