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슬람 무장단체에 152억 받고 '땅굴 기술' 수출"

인사이트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이스라엘에서 북한이 레바논의 이슬람 무장단체 '헤즈볼라'에 땅굴 기술을 수출했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나왔다. 


지난 17일 이스라엘 안보단체 '알마 연구·교육센터'가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헤즈볼라는 북한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KOMID)로부터 땅굴 자재와 기술을 공급받았다.


KOMID는 북한의 무기 수출 회사로 알려졌다. 


헤즈볼라는 지난 2006년 2차 레바논 전쟁 이후 북한과 이란의 도움을 받아 땅굴을 파기 시작했으며 2014년 KOMID와 1300만 달러(한화 약 152억 원) 규모의 계약을 맺고 자재는 물론 굴착 기술까지 넘겨받았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알마 연구·교육센터 홈페이지


이 계약에 따라 북한 인력 6명이 남부 레바논과 시리아 국경 근처에 파견돼 땅굴 굴착 및 지하 미사일 격납고와 발사대 건설을 도왔다. 


계약금 가운데 600만 달러는 2014년 중국·태국에 있는 레바논·이란 관리들이 헤로인과 코카인 등 마약 형태로 지급됐다고 전해진다. 


보고서는 "헤즈볼라의 (땅굴) 모델은 북한의 모델과 같다"며 이 땅굴을 통해 무장한 군인 수백 명이 지하로 몰래,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미얀마 군부에도 땅굴 기술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레바논의 헤즈볼라 대원들 / alarabiya


인사이트제3 땅굴 / 알마 연구·교육센터 홈페이지


1988년 쿠데타로 집권한 미얀마 군부는 국내외 민주화 운동과 미국 등의 정밀타격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한 은신처가 필요했고 경제 재재로 외화벌이가 필요했던 북한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으로 전해진다.


북한은 경험 축적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땅굴 기술을 가지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1960년대부터 남침에 대비해 휴전선 부근에 수많은 땅굴을 파게 됐으며 1974년 11월 15일 한국에서 첫 번째 땅굴이 발견된 이후 지금까지 총 4개의 땅굴이 발견됐다.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는 "북한의 땅굴 능력은 비행기가 지하터널에서 지상으로 나올 수 있는 엄청난 규모의 능력과 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