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살 소녀 성폭행하고도 '무죄' 판결받아 풀려난 강간범, 일주일 뒤 '시신'으로 발견됐다

인사이트POLICE SCOTLAND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여러 차례 강간, 폭행 혐의로 기소되고도 일상을 누리던 남성.


그는 또다시 '무죄'를 선고받아 사회로 나오게 됐지만, 일주일 만에 지옥에 가게 됐다.


지난 11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레코드(Daily Record)'는 손가락이 잘린 채 살해당한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지난 4일 윌리엄 라이퍼(William Leiper, 31)는 그의 아파트 인근 공원에서 불태워진 채 시신으로 발견됐다.


인사이트Garry F McHarg Daily Record


라이퍼는 몇 년 동안 한 여성을 여러 차례 성폭행,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그는 지난달 30일 모든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받고 풀려났다.


경찰 관계자는 "라이퍼는 15살 소녀를 강간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고 심지어 피해자 앞에서 자폭하겠다고 위협하기까지 했다"고 매체에 알렸다.


2018년에도 한 여성을 구타하고 폭행하려다 경찰에 붙잡혔는데, 자기를 붙잡는 경찰관을 위협해 130시간의 무급 노동을 수행하라는 명령을 받은 적도 있다고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의 만행은 이미 동네 주민들에게 퍼질 대로 퍼졌을 터.


라이퍼는 무죄 판결을 받아 풀려난 지 일주일 만에 손가락 끝이 잘리고, 불타 죽은 채 발견됐다.


스코틀랜드 경찰 측은 "시신이 발견된 아침에는 조깅하는 사람, 자전거 타던 사람, 개를 산책시키던 사람 등이 많았을 것으로 보인다"며 "아직 사건에 대해 진술하지 않은 사람이 있다면 빨리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