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타투' 공개한 권민아 "난 NO재팬·차이나 아냐...나라에 편견 없어"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자신의 몸에 새겨진 타투를 공개하며 소신을 전했다.


지난 11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두 장의 사진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등, 옆구리, 발 등에 여러 타투가 새겨져 있는 권민아의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일본어, 영어 등으로 글귀가 새겨진 권민아의 타투가 누리꾼의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사진과 함께 권민아는 "저는 노 재팬, 노 차이나 등 어떠한 나라에 편견 없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가까운 나라 먼 나라, 많은 나라에서 응원을 받고 사는 사람으로서 모두에게 감사하고 좋아해요"라고 전했다.


그는 모든 타투를 공개할 수는 없지만 일본어, 영어 필기체, 한자 등 많은 언어들로 타투를 새겼다고 알렸다.


권민아는 "이건 우리나라를 가장 사랑하면서도 각 나라마다의 개성과 마인드 또한 확실히 배울 점들도 참 많다고 봅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끝으로 권민아는 "보시는 분에 따라서 불편하실 순 있지만, 그렇다고 저에게 본인들의 마인드를 닮길 바라고 똑같이 바라는 것은 죄송하지만 각자의 자유라고 이해해 주세요"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지난해 권민아는 AOA 활동 당시 리더였던 지민으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해 큰 주목을 받았다.


그는 최근엔 일반인 남자친구를 공개했다가 양다리 논란으로 곤욕을 치렀다.


이후 권민아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팬들을 걱정하게 만들었으나 다행히 건강을 회복하고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상 사진들을 올리며 다시 소통을 시작했다.


인사이트Instagram 'kvwow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