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 코리아, 고객 '전화번호·주소' 등 개인정보 싹 다 털렸다

인사이트Pixabay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샤넬 코리아 홈페이지가 해킹 당해 회원들의 정보가 유출됐다.


8일 샤넬 코리아 홈페이지에는 개인정보 유출 관련 공지사항이 올라왔다.


샤넬 코리아는 "화장품 멤버십 고객의 개인정보가 보관되어 있던 일부 데이터베이스에 외부 해킹 공격이 발생해 지난 5일 개인 정보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개인 정보에는 이름, 전화번호, 생일, 화장품 구매내역 및 가입시 선택적으로 기입했던 주소와 성별, 이메일이 포함되어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결제 정보와 아이디, 패스워드를 제외한 거의 모든 정보가 유출된 셈이다.


샤넬 코리아는 이를 해킹이 벌어진 다음날인 지난 6일 확인해 공지 사항을 게재했다.


샤넬 코리아는 본 사안에 대해 사고 원인을 파악한 상태며 해당 IP와 불법 접속 경로를 차단하고 취약점 점검과 보완 조치를 완료했다며 사과했다.


이와 함께 샤넬 코리아는 개인 정보가 유출된 고객에게 이메일과 문자로 별도의 연락을 취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샤넬 코리아 홈페이지


해당 소식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누리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비싼 가격의 제품이 많은 명품 브랜드인 만큼 구매력을 갖춘 재력가들의 고객이 많아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2차 피해를 우려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