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배구, 터키에 '3대2' 승리···기적적인 4강 진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캡틴 김연경이 이끄는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이 터키를 꺾고 4강 진출에 성공했다.


4일 일본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8강전에는 대한민국과 터키가 맞붙었다.


터키가 계속 앞서간 1세트에서 한국은 끝까지 끈질기게 따라붙었지만 결국 17대25로 패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나 2세트는 달랐다. 2세트 초반 한국은 강력한 스파이크와 블로킹, 서브에이스을 선보였다. 


특히 경기 후반부에 김연경이 강력한 스파이크를 성공시키며 17대25로 한국은 2세트를 따냈다.


3세트에서도 한국은 초반부터 터키를 앞서나갔지만 후반부에 따라잡혔다. 


양팀은 동점에 동점을 거듭했고, 세 번의 듀스가 이어진 접전 끝에 박정아가 단독 블로킹을 성공해내며 한국은 28대26으로 극적 승리를 따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진 4세트에서는 터키가 큰 점수차로 앞서나가며 분위기를 주도하는 듯 했지만, 한국 선수들은 똘똘 뭉쳐 공격을 성공시키며 점수차를 좁혀갔다.


하지만 터키는 리드를 내주지 않았고, 결국 한국은 18대25로 4세트를 내주게됐다.


세트스코어 2대2 동점 상황에서 시작된 5세트에서 첫 득점은 한국이 따냈다. 이후 터키의 연속 득점으로 역전 당했지만 박정아가 블로킹을 성공시키며 한국이 다시 리드를 가져왔다.


한국은 상대의 범실을 잘 활용하며 끝내 5세트를 가져오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