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빙 우하람, 올림픽 '4위'···한국 역대 최고 성적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 다이빙 국가대표 우하람이 남자 3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4위를 차지했다.


3일 우하람은 도쿄 아쿠하스틱센터에서 열린 스프링보드 준결승에 진출해 총점 481.85점으로 전체 12명 중 4위에 올랐다.


한국 올림픽 다이빙 역사상 최고 기록이다. 


이전까지 한국이 올림픽에서 다이빙 결승에 진출한 건 우하람인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10m 플랫폼에서 이룬 성적이 유일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날 준결승에서 12위로 간신히 결승에 진출한 우하람은 결승전에서 쟁쟁한 선수들과 함께 경쟁을 펼치며 최고의 모습을 보여줬다. 


1차 시기 76.50, 2차 시기 81.60, 3차 시기 91.20, 4차 시기 82.25, 5차 시기 68.40, 6차 시기 81.90점으로 총점 481.85점을 기록했다.


우하람은 결승 3차 시기까지 331.55점을 기록해 3위 잭 라우퍼와 2점차를 유지하며 동메달 가시권에 있었지만 5차 시기에서 68.40을 받아 격차가 벌어졌고 뒤집지 못했다.


전체 4위로 아쉽게 메달 획득에는 놓쳤으나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한국 다이빙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준결승에서 결승 진출을 확정한 우하람은 "컨디션이 좋다. 준결승 순위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며 자신감을 보여줬는데 결승에서 직접 이 말을 증명했다. 


한국은 1960 로마 올림픽 때부터 다이빙 종목에 출전했으나 아직 획득한 메달은 없다. 준결승과 결승에 오른 선수는 우하람이 유일하다. 


전 세계에 가능성을 보여준 우하람은 오는 6일 도쿄 아쿠아틱 센터에서 열리는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10m 플랫폼 예선전에 출전한다. 


한편 3m 남자 스프링보드 금메달은 총점 558.75을 획득한 중국의 셰시이가 획득했다. 은메달은 중국의 왕중위안, 동메달은 영국의 잭 로어가 걸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