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중 당 떨어져서 에너지바 먹다가 카메라랑 눈 마주치자 부끄러워 숨는 00년생 이선미 선수 (영상)

인사이트2020 도쿄올림픽에서 인상 도전 성공하는 이선미 선수 /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제2의 장미란'으로 불리는 21살 신예 이선미 선수가 첫 올림픽 무대에서 4위란 값진 성적표를 얻었다.


지난 2일(현지 시간) 이선미는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여자 최중량급(87kg 이상) A그룹에서 인상 125kg, 용상 152kg으로 합계 277kg을 기록, 4위에 올랐다.


그는 인상에서 1차 시기 118kg, 2차 시기 122kg, 3차 시기 125kg을 모두 성공시켰다.


이어 용상에서도 1차 시기 148kg, 2차 시기 152kg을 들어 올렸고, 마지막 3차 시기에서 155kg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떨리는 마음으로 첫 올림픽을 치른 이선미의 '다음'이 더 기대되게 하는 도전이었다.


메달권에 가까운 성적을 내면서 눈도장을 찍은 이선미 선수. 그런데 국민들의 눈길을 끈 장면은 또 있었다.


카리스마를 풍기며 역도장에 오를 때와는 전혀 다른 휴식 시간의 깜찍한 모습이었다.


이선미 선수는 단 한 번의 실패 없이 인상 3차 시기를 모두 성공한 뒤 휴식 시간을 빌려 당 충전을 위해 에너지바를 먹었다.


인사이트KBS2


인사이트사진 = 대한체육회


이 모습은 그대로 전파를 탔는데, 카메라가 자기를 찍는 것을 알게 되자 부끄러운 듯 숨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어린 나이에도 역기 앞에선 엄청난 카리스마를 풍겨왔는데, 역도장 밖에서는 마냥 밝고 수줍은 소녀였다.


이선미 선수는 경기를 마친 뒤 "생일(8월 1일) 선물로 메달을 땄으면 정말 좋았을 것 같은데, 그대로 제가 못한 거니까 남 탓할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SBS'에 전하기도 했다.


이제 이선미 선수는 3년 뒤 파리올림픽에서 메달에 재도전한다.


YouTube 'KBS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