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끝나자마자 상대팀 김연경 선수한테 달려가 폭 안긴 미녀 배구 선수의 정체

인사이트경기 도중 티아나 보스코비치 / KBS2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여자배구 대표팀이 세르비아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를 펼친 뒤 8강에 올랐다.


이 가운데 김연경 선수와 재회한 세르비아의 티아나 보스코비치의 모습이 배구 팬들에게 미소를 안겼다.


2일(현지 시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A조 예선 5차전 경기가 열렸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0-3으로 패배했지만 3승 2패 승점 7점으로 8강에 진출했다.


인사이트경기 끝난 뒤 대화하는 김연경과 티아나 보스코비치 / 뉴스1


경기가 끝나자 엄청난 공격력을 보이던 세르비아의 세계적인 공격수 티아나 보스코비치는 '순둥이'가 됐다.


과거 터키에서 함께 뛰었던 김연경을 만난 티아나 보스코비치는 그녀의 품에 쏙 안겼다.


김연경은 티아나 보스코비치와 "왜 내 앞에선 공격을 안 하냐고"고 묻는 등 농담을 주고받았다고 '한겨레'에 밝히기도 했다.


인사이트터키 리그 당시 김연경과 티아나 보스코비치 / 국제배구연맹


당시 터키 리그 주장을 맡았던 김연경은 나이가 어렸던 1997년생 티아나 보스코비치를 동료이자 동생으로 잘 챙겨줬다.


티아나 보스코비치에게 김연경은 좋은 동료이자, 친구, 언니, 선생님이었던 셈이다.


배구 팬들은 "엑자시바시 활약 생각난다", "대형견X대형견 케미 너무 좋다", "월클끼리의 만남" 등이 반가운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터키 리그 당시 김연경과 티아나 보스코비치 / Reddi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