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한국' 여자 배드민턴 복식 동메달 결정전서 김소영-공희용 승리

인사이트KBS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한국 선수들끼리 맞붙은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동메달 결정전에서 김소영-공희용이 승리하며 동메달을 따냈다.


2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결정전이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는 이소희-신승찬과 김소영-공희용이 대결을 펼쳤다.


인사이트김소영-공희용 선수 / 뉴스1


어느 조가 이기든 한국은 동메달을 따내는 경기였지만, 선수들은 함께 태극마크를 달고 뛰는 동료와 경쟁을 해야하는 잔인한 상황이었다.


경기에 앞서 김소영은 '한국vs한국' 대진에 대해 "결승에서 붙어서 금메달, 은메달을 두고 경쟁했으면 더 마음이 편하고 서로 재밌게 경기할 텐데, 동메달 결정전에서 만나서 너무 아쉽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동메달 결정전에서 김소영-공희용은 초반부터 무서운 기세로 몰아붙이며 21대10으로 1게임을 따냈다. 


인사이트이소희-신승찬 선수 / 뉴스1


2게임에서는 접전이 펼쳐졌지만 결국 김소영-공희용이 21대17로 승리하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김소영-공희용은 한국에 이번 대회 배드민턴 종목에서 첫 메달을 안기게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