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살 여친에 '낙태 강요' 했다가 고소 당한 김용건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김용건이 임신한 여자친구에게 낙태를 강요했다가 고소를 당했다.


2일 디스패치는 김용건(76)이 혼전 임신 스캔들에 휘말렸다고 보도했다.


김용건의 여자친구가 임신을 했는데, 출산 여부를 두고 갈등을 빚으면서 법적 다툼이 시작됐다.


보도에 따르면 김용건은 여자친구 A(37) 씨를 2008년 한 드라마 종영파티에서 처음 만났고, 무려 13년 동안 좋은 관계를 유지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갈등은 지난 3월 불거졌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A씨가 임신 소식을 전하자, 김용건은 태어날 자식을 끝까지 돌보지 못할 거라는 현실적인 문제를 생각하며 출산을 반대했다.


그러나 A씨는 낙태는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이제는 배 속에 있는 생명까지 지우라 한다"라며 "김용건 씨의 (남은) 삶이 소중한 만큼, 한 여자의 인생도 중요하다. 이기적이며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호소했다.


A씨는 결국 지난 24일 김용건을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했고, 김용건은 법적 대응에 유감을 표했다.


김용건 측은 갑자기 대화를 차단하고 고소를 한 A씨에게 유감을 표하며 "경찰서에서 다툴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MBC '나혼자산다'


김용건은 A씨의 의견을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그는 "지난 5월 말, (A씨의 출산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전했다"라면서 A씨와 대화를 계속하고 싶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김용건은 측은 "76세에 임신이 됐다. 처음에는 당황했다. A씨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커졌다. 지금은 오해를 풀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상처받은 A씨는 김용건과의 직접적인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


A씨의 모든 것을 일임받은 법적 대리인은 "A씨는 24살에 김용건을 만났고, 37살에 임신을 했다. 13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책임감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라며 김용건에게 대신 일침을 가했다.


한편, 김용건은 1977년 일반인 여성과 결혼해 슬하에 하정우, 차현우 두 아들을 뒀다. 하지만 김용건은 1996년 이혼을 결정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