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신기록 세우고 올림픽 세계 4위한 '높이뛰기 우상혁' 군대로 돌아간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한국 남자 높이뛰기의 역사를 새로 쓴 우상혁이 다시 군대로 돌아간다. 


지난 1일 우상혁은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결승에서 2m 35cm 넘어 4위를 차지했다. 


이날 우상혁이 넘은 2m 35는 1997년 6월 20일 이진혁이 전국종별선수권대회에서 새운 2m 34를 넘은 한국 신기록이었다. 


이날 우상혁은 아쉽게 시상식에 서지 못했지만 거수경례로 자신이 지원한 국군체육부대에 인사하고 태극기를 들어 국내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한 끗 차이로 동메달을 따지 못해 조기 전역이 무산됐다"는 질문을 받은 우상혁은 "정곡을 찌르시는데"라면서도 "그래도 육상의 한 획을 그었다는 것에 만족하고 군대에 갔기 때문에 제가 이렇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우상혁은 지난 3월 국군체육부대에 입대했다. 


이후 훈련소에서 10일을 보낸 뒤 대표팀에 합류해 훈련을 했다. 지난 5월 진급해 현재는 일병이다. 


우상혁은 "주변에서 빨리 입대하는 걸 추천했다. 환경이 바뀌면 좀 더 집중할 수 있을 것 같았는데 정말 그랬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조기 전역에는 실패했지만 우상혁은 웃는 표정으로 "홀가분하다"고 했다. 


이어 "2년 동안 데이터를 만들고 철저하고 체계적으로 올림픽을 준비했는데 진짜 후회 없이 뛰었다. 진짜 이건 후회 없는 경기가 맞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행복하다. 메달은 비록 못 땃지만 괜찮다"며 "파리올림픽에서는 강력한 우승 후보가 될 것 같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아시안게임 금메달 혹은 올림픽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둔 선수는 현역병이라도 조기 전역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