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과 살던 거대 지렁이 닮은 괴생명체, 산 채로 첫 발견 됐다

인사이트무족영원 / Florida Museum of Natural History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미국에서 괴생명체가 발견된 가운데 그 정체가 무족영원(Caecilian)이라는 희귀 양서류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 양서류는 공룡 서식 시기부터 지구상에 살아온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달 28일(현지 시간) 플로리다 자연사 박물관은 플로리다 어류 및 야생동물관리국(FWC) 생물학자가 플로리다 남부 터마이애미 운하에서 다리가 없는 무족영원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무족영원은 거대 지렁이나 뱀을 닮았지만, 개구리·두꺼비·도롱뇽과 같은 양서류라고 한다. 원시적인 무리에 속하며 눈이 퇴화해 시력이 극도로 나쁘다.


주로 눈과 콧구멍 사이에 있는 한 쌍의 감각 촉수를 이용해 먹이를 사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Florida Museum of Natural History


무족영원이 산 채로 미국 본토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플로리다 자연사 박물관 측은 DNA 테스트를 활용해 해당 생명체가 남미 북부 콜롬비아와 베네수엘라에서 자란 리오 코카 무족영원인 것으로 파악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 동물에 대해서 알려진 것은 없지만, 특별히 위험해 보이진 않는다"라며 "심각한 포식자도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해당 종이 주로 애완동물로 길러지는 점을 들어 "누군가 무족영원을 운하에 방류해 미국 본토까지 내려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Florida Museum of Natural History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