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회견서 '숏컷' 관련 질문 쏟아지자 경기력 외 질문 단호하게 거절한 안산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올림픽 3관왕을 차지한 양궁의 안산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전에서 안산(20·광주여대)은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6대 5로 제압했다.


앞서 안산은 과거 SNS에 올렸던 글과 숏컷 등으로 인해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이날 시상식을 마치고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이와 관련된 질문들이 등장했다.


인사이트뉴스1


해당 질문에 대해 안산은 "제 경기력 외 질문은 대답하지 않겠다"라고 답변했다.


자신을 둘러싼 논란은 알고 있지만 지금은 경기와 관련된 이야기만 하고 싶다는 안산의 단단한 멘탈이 엿보이는 대목이었다.


한편 금메달 3개를 딴 안산은 문체부로부터 개인전 금메달 6300만원에 단체전 금메달 2개에 따른 9450만원을 합쳐 1억 5750만원의 포상금을 받게 된다.


국가에서 지급하는 연금 외에 양궁협회에서도 별도의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