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도 선수도 다 짧던데 왜 아무말 없어? 맞을까봐 못하지?" 배우 정만식이 페북에 쓴 글

인사이트배우 정만식 /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배우 정만식이 안산과 관련해 일고 있는 페미니스트 논란에 분노했다. 


지난 30일 정만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안산 선수 짧은 머리 뭐. 악플? 진짜인가 찾아봤더니. 아 XXX들 진짜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왜 유도 남녀선수들도 다 짧던데 왜 아무 말 없어. 그건 맞을까 봐 못하지?"라며 분노했다. 


그러면서 "집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나와서 세상을 좀 보렴. 아, 코로나 때문에 못 나와? 그렇게 겁도 많은데 할 말도 많았어? 집에 쌀은 있고? 그냥 숨 쉬는 것도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조용히 살라"라고 적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정만식'


한 누리꾼은 "숏컷이라 페미라고 한 적 없다. 그 사람(안산) 인스타 가서 봐라. 무작정 솟컷? 응 너 페미 이런 게 아니다. 커버칠거면 잘 좀 알아봐라"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정만식은 "다 안다. 페미 용어든 솟컷이든 왜 하면 안 되냐. 왜 문제가 되며 그게 범죄냐. 그럼 잡혀가냐. 그게 궁금하다"고 받아쳤다. 


일부 누리꾼들이 욕은 하면 안 된다고 지적하자 "그래요. 욕은 삼가할게요! 미안요!"라고 답했다. 이후 욕을 적은 부분은 XX로 수정했다. 


최근 일부 누리꾼들의 안산의 숏컷과 과거 인스타그램에서 사용한 용어 등을 문제 삼으며 그가 남성 혐오자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인사이트안산 / 뉴스1


이번 논란에 대해 30일 안산은 "(개인전에 앞서) 이슈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면서 "최대한 신경 쓰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편 안산은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혼성 단체전, 여자 단체전, 개인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획득해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하계올림픽 단일 대회 3관왕에 올랐다. 


정만식은 지난 28일 개봉한 영화 보가디슈에서 공수철 서기관 역으로 출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