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든 티 안내더니 '금메달' 딴 뒤 시상대서 엉엉 운 안산 선수…"저 원래 되게 많이 울어요"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경기 내내 강심장 면모를 선보이던 안산이 끝내 세번째 시상대에서 눈물을 쏟았다.


생애 첫 올림픽 출전임에도 양궁 사상 첫 3관왕의 자리에 오른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의 안산(20·광주여대)은 30일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건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연신 훌쩍였다.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전에서 안산은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6대 5로 제압했다.


2세트까지 세트점수 3-1로 앞서던 안산은 3세트 첫발을 8점에 쏘면서 잠시 흔들렸고 결국 4세트에서 3-5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마지막 5세트에서 안산은 9점, 10점, 10점을 쏘며 9점만 세 번 쏜 오시포바와 5-5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슛오프에서 10점을 맞추며 영광의 금메달을 품에 안았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KBS


무덤덤한 표정으로 잇달아 '10점'을 쏘던 안산은 3관왕이 확정된 뒤에야 울음을 터뜨렸다.


그는 세 번째로 오른 시상대에서 끝내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안산은 금메달을 목에 건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만감이 교차하는 듯 계속 훌쩍거리며 "저 원래 되게 많이 울어요"라며 "심장이 터질 것 같고 기쁘다"라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속으로 혼잣말을 계속하면서 가라앉히려고 노력했다"며 "'쫄지 말고 대충 쏴'라고 되뇌었다. 지도자 선생님들이 너무 잘해주셨다. 모두에게 감사하고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혼성 단체전이 이번 대회에서 처음 도입된 가운데 이 종목과 여자 단체전에서 2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안산은 개인전 결승전에서도 승리하면서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이 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