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에페대표팀, 스위스 꺾고 펜싱 '4강 진출'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에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로 구성된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은 30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펜싱 남자 에페 단체 8강전에 출전했다.


남자 에페 대표팀은 이날 열린 8강전에서 스위스와 맞붙어 44-39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에페 단체전에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인사이트SBS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1라운드에서 막스 하인저와 상대한 박상영은 4-3으로 리드를 잡았다.


권영준은 2라운드에서 4연속 득점을 성공해 8-3을 만들었다. 그러나 한국은 스위스의 과감한 공격에 주춤했다. 권연준과 송재호가 흔들리면서 역전을 허용했다.


에이스 박상영은 14-15로 뒤진 5라운에서 22-21로 다시 전세를 뒤집었다.


하지만 권영준이 7라운드에서 무너지며 27-30으로 재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박상영은 30-34로 뒤진 상황에서 마지막 9라운드에 나섰다.


압도적인 스피드로 압박하며 상대를 몰아붙인 박상영은 9라운드에서만 무려 14점을 획득해 대역전극을 만들며 팀을 준결승으로 이끌었다.


단체전에서 메달 행진을 잇고 있는 한국 펜싱이 남자 에페에서도 낭보를 전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