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후 대선 출마할 것"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 후 대선 출마 계획을 밝혔다.


29일 윤 전 총장은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입당 시점에 대해서는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분과 소통하고 판단할지는 조금 더 지켜봐 주시면 지루하지 않게 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인사이트뉴스1


이르면 다음 주 입당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틀렸다고 볼 수도 없고 맞다고 확인하기도 어려운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모호한 태도를 취했다.


윤 전 총장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연대 가능성에 대해 "모두 원팀이 돼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부인 김건희 씨의 사전 동거 의혹을 제기한 '쥴리 벽화'에 대해서는 "그림 그린 사람이 혼자 한 행위라고 봐야 하나"며 "저 사람들 배후엔 어떤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이 있나 (생각했다)"고 배후 의혹을 제기했다.


덧붙여 "가족 문제를 넘어서서 여성 인권 문제이기 때문에 좌시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