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야구 대표팀, 이스라엘 상대로 연장전 혈투 끝에 짜릿한 '역전승'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2020 도쿄올림픽'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이스라엘을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29일 한국 대표팀은 오후 7시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이스라엘을 상대로 열리는 도쿄올림픽 B조 조별리그 1차전을 펼쳤다.


이날 한국은 연장전 혈투 끝에 이스라엘을 6대5로 꺾으며 승리를 거뒀다. 


대표팀은 박해민(중견수), 이정후(우익수), 김현수(좌익수), 강백호(지명타자), 오재일(1루수), 강민호(포수), 오지환(유격수), 허경민(3루수), 김혜성(2루수)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 투수는 원태인이 나섰다.


인사이트뉴시스


선취점은 이스라엘이 가져갔다. 3회 1사 2루서 메이저리그 올스타 출신 이안 킨슬러가 원태인에게서 좌월 투런 홈런을 빼앗았다.


반격에 나선 대표팀은 4회 2사 1루 상황에서 오지환이 이스라엘 좌완 제이크 피시먼을 상대로 오른쪽 외야 스탠드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오지환에 홈런으로 경기는 2-2 원점이 됐다. 


이스라엘은 가만히 있지 않았다. 2-2로 맞선 6회 2사 1루서 라이언 라반웨이의 좌중월 투런포로 4-2로 다시 앞서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대표팀은 7회 짜릿한 역전 드라마를 연출했다. 이정후와 김현수의 백투백 아치로 4-4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어 2사 2루 역전 기회를 잡은 대표팀은 오지환의 한 방으로 경기가 뒤집혔다. 오지환이 잭 와이스에게서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내면서 경기는 5대 4로 역전됐다.  


하지만 9회 이스라엘은 1사 후 라이언 라빈웨이의 우월 솔로포로 5-5 동점을 만들었다. 우리 대표팀은 강백호의 도루 실패 등으로 9회말 공격 때 득점에 실패했고 결국 연장전에 돌입했다. 


대표팀은 10회초 1사 1,2루 승부치기 상황에서 오승환의 3타자 연속 탈삼진쇼로 10회를 틀어막았다.


뒤이은 10회말 만루 상황에서 양의지가 밀어내기 사구를 기록하며 경기에서 승리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