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임병 다리 헤어 드라이어로 지지고 수개월간 '성추행+감금'한 공군 병사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공군 한 부대에서 선임병 무리가 후임병 1명을 상대로 수개월간 집단 폭행과 성추행, 감금 등 가혹행위를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9일 군인권센터는 공군 제18전투비행단 공병대대에서 일어난 가혹행위 내용을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센터는 "제보를 통해 강릉에 있는 공군 제18전투비행단 공병대대 생활관·영내 등에서 병사 간 집단폭행, 가혹행위, 성추행 피해 발생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가혹행위는 피해자가 올해 초 비행단에 신병으로 전입해 온 뒤 약 4개월간 지속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부대는 동기생활관을 사용하지 않고 선임병 4명과 피해자를 같은 생활관을 쓰도록 편성했다고 한다. 후임병은 선임병들에게 집단 괴롭힘을 비롯한 가혹행위를 당해야 했다.


앞서 피해자는 지난 6월 일과시간 종료 뒤 선임병들에게 부대 용접가스 보관창고로 끌려가기도 했다고 한다.


당시 선임들은 네가 죽었으면 좋겠다"라며 후임병을 창고 안에 감금하고 박스 조각에 불을 붙여 집어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가해자들은 가스가 보관된 창고 내로 박스 조각에 불을 붙여 집어 던지고 후임병이 탈출하자 "다음에도 잘못하면 여기 가두겠다"라며 협박하기도 했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선임병들은 수시로 사무실에서 피해자의 전투화에 알코올 손 소독제 등을 뿌린 뒤 라이터로 불을 붙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밖에도 피해자는 폭언·욕설, 구타·집단 폭행, 성추행, 감금, 전투화에 알코올 소독제 뿌려 불붙이기, 공공장소에서 춤 강요, 헤어드라이어로 다리 지지기 등의 가혹행위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다못한 피해자는 군사경찰대대 수사관에게 직접 피해 사실을 신고했으나 공병대대는 생활관에서만 피해자와 가해자를 분리할 뿐 가해자를 타 부대로 전출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신고 이후에도 식당 등 편의시설에서 가해자들을 계속 마주쳐야 했다고 한다.


센터는 "피해자가 겪은 가혹행위와 병영 부조리는 이전에 다른 피해 병사에 의해 신고된 바 있으나 결국 가해자들이 가벼운 징계만 받고 다시 본래 생활관으로 복귀하는 일이 반복해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간부들이 보관창고를 허술하게 관리하고 병사들에게 헬프콜 이용·군사경찰 신고 대신 간부를 찾아오라고 교육하는 등 가장 기본적인 신고창구를 이용하지도 못하게 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강력 범죄가 장기간에 걸쳐 다수 발생한 사실을 인지하고도 신병을 확보하지 않고 그대로 둔 18전투비행단 군사경찰대대·군검찰도 문제"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끝으로 센터는 "공군 성추행 피해자 부실한 초동 수사 이후로도 반성도 쇄신도 찾아보기 어렵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은 제18비행단장, 18비행단 법무실장과 군 검사 등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