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한인 남성 피멍 들 때까지 무차별 폭행한 '아마존' 배달원 (영상)

인사이트JTBC '뉴스룸'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미국에서 또 한 번의 충격적인 혐오 범죄가 발생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Amazon)의 배달 직원이 5~60대 한인 남성 두 명을 무차별 폭행했다.


이같은 폭행 사건은 뉴욕 시내 한복판에서 일어났다.


지난 9일 뉴욕 퀸즈 플러싱에서 한재열 뉴욕한인야구협회 회장은 이유도 모른 채 한 흑인 남성으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뉴스룸'


한씨의 말에 따르면 남성은 갑자기 욕을 하더니 그가 탄 자동차 운전석에 물병을 집어 던졌다.


그가 왜 때리냐고 항의하자 상대는 큰 키를 이용해 위에서 내리찍으며 네 번 이상 폭행했다고.


때마침 지나가던 또 다른 60대 한인 역시 이유 없이 폭행을 당했다.


그는 맞은 충격으로 바닥에 머리를 부딪치고 그 자리에서 의식을 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뉴스룸'


피해자 박모 씨는 "정말 공포스럽기도 하고 황망하기도 하고 그래서 그때 충격이 아직 덜 가신 상태다"라고 호소했다.


가해자는 세계적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에 소속된 배달 직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 한인 단체는 이번 사건을 단순 폭행이 아닌 증오 범죄로 판단하고 "막무가내식 폭행을 아마존이 방치해서는 안 된다"라며 공식적으로 문제 제기에 나선 상태다.


인사이트제프 베조스 아마존 이사회 의장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JTBC '뉴스룸'


최윤희 뉴욕한인학부모협회장은 "아마존이라는 그냥 이름 없는 곳이 아니고 어마하게 큰 곳이니 다윗이 골리앗을 무찌른 것처럼 강력한 마음으로 이번에 손을 단단히 보려고 하다"라고 전했다.


최씨는 아마존 창업주인 제프 베조스에 사과와 보상을 요구했으며 "아시아계 증오 범죄 방지를 위한 교육을 하지 않았다"라고 지적했다.


현재 뉴욕 경찰은 폐쇄회로(CC)TV에 녹화된 범행 장면을 확보하고 가해자를 체포해 증오 범죄 여부를 따지고 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국내 누리꾼들은 "차별당해본 흑인이 어떻게 증오 범죄를 저지를 수가 있나", "동양인에 대한 증오 범죄가 계속 일어나서 큰일이다", "무서워서 이제 해외도 못 나가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네이버 TV 'JTBC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