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8일) 오후 5시 30분, 축구 8강 진출 운명 결정할 온두라스전 펼쳐진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8강 진출 여부가 오늘 결정된다.


28일 일본 가시마에 자리한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마지막 경기 한국 vs 온두라스 경기가 펼쳐진다.


한국 대표팀은 첫경기 뉴질랜드와 경기에서 0대1 패배를 당했다.


인사이트뉴스1


하지만 전열을 가다듬은 한국은 두 번째 경기 루마니아전에서 4대0 대승을 거뒀다. 이강인이 두 골을 넣었다는 점이 고무적이었다.


그리고 오늘(28일) 대망의 온두라스전이 펼쳐진다.


8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절대로 져서는 안 된다. 승리 혹은 무승부를 기록해야만 8강에 진출할 수 있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경기에서 총공세를 펼치겠다는 각오다. 물러설 곳이 없기 때문이다.


인사이트뉴스1


최전방에는 황의조가 설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밑에는 엄원상, 이강인, 권창훈이 떠받칠 것으로 보인다.


원두재와 정승원이 중원을 책임질 것으로 예상되며, 백포라인은 강윤성, 박지수, 정태욱 그리고 설영우가 설 것으로 예측된다.


루마니아전에서 풀백들의 활약이 좋았던 만큼, 이번에도 활약이 기대된다. 골키퍼 장갑은 두 경기와 마찬가지로 송범근이 낄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