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했어요"···양궁 개인전 출전한 '2관왕' 김제덕, 32강서 패배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양궁 혼성·남자 단체 '2관왕'에 빛나는 김제덕의 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27일 김제덕은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2회전(32강) 경기를 치렀다.


이 경기에서 독일의 플로이안 운루와 맞붙은 김제덕은 아쉽게 3대7로 패했다.


인사이트뉴스1


여자 선수들과는 달리 실력차가 거의 없는 남자 양궁 종목 특성이 반영된 결과다.


7점, 8점이 나오는 경우 패배 가능성이 높아지는데, 김제덕은 7점과 8점을 쏘며 흔들렸다.


3관왕을 노리던 김제덕은 플로이안에게 최종스코어 3대7로 패하며 대회를 마무리하게 됐다. 


인사이트KBS2


도쿄올림픽이 1년간 연기되면서 새로이 열린 선발전에서 3위로 선발된 김제덕은 이번 올림픽에서 역사를 만들어냈다. 


역사적인 혼성 종목 첫 금메달리스타가 돼 역사에 남게 됐으며, 2관왕으로 또 한번 역사를 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