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m 경기 도중 눈 떴는데 앞에 아무도 없자 18살 황선우가 한 생각

인사이트황선우 / 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황선우(18·서울체고)가 첫 올림픽 결승 무대에서 아쉽게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27일 오전 10시 43분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는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결승 경기가 열렸다.


7번 라인에 배치된 황선우는 0.58초(1위)의 빠른 반응 속도로 입수한 뒤 150m까지 1위를 유지했다. 


인사이트황선우 / 뉴스1


그러나 막판 스퍼트 부족으로 아쉽게 최종 7위를 기록했다.


경기가 끝난 직후 황선우는 인터뷰에서 "마지막 50m는 오버페이스로 뒤쳐졌던 것 같다"고 아쉬운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옆 라인 선수들과) 같이 가면 뒤처질 것 같아서 처음부터 치고 나가는 레이스를 생각했다"며 "150m까지 옆에 아무도 없어서 '뭐지?' 싶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황선우 / 뉴스1


결승전 경기를 통해 체력적인 부분의 중요성을 깨닫게 됐다는 황선우는 "별 생각하지 않고 (100m 경기를) 열심히 뛰어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선우가 출전하는 자유형 100m 예선전은 오늘(27일) 저녁 7시 17분에 진행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