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결승 끝난 후 대만인들이 "한국인들 감사하다"는 반응 쏟아낸 이유

인사이트셀카 찍는 대한민국-대만-일본 양궁 대표팀 / 뉴시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도쿄올림픽에 '차이니스 타이베이'라는 이름으로 출전 중인 대만이 양궁 남자 단체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손에 넣었다.


지난 26일 대만 양궁 대표팀은 남자 단체 결승전에서 오진혁(40·현대제철)과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구성된 한국 대표팀과 경기를 펼쳤다.


마지막 라운드까지 선전한 대만 선수들은 은메달을 획득해 기쁨을 만끽했다.


이후 국내 누리꾼들은 트위터 등을 통해 대만의 은메달을 함께 축하하는 글을 여러 차례 게재했다.


실시간 트위터 인기 검색어에는 '대만 선수들'이 오르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이를 확인한 대만 누리꾼들은 "모두가 우리를 대만이라 부르는데 우린 언제쯤 스스로 대만이라 할 수 있을까", "우릴 대만이라 불러줘 정말 고맙다 한국인들", "국제 대회에서 대만인이 되고 싶다", "한국인들 대만이라 해줘 감사해요" 등의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1981년 이후 대만은 국제스포츠대회에 '차이니스 타이베이'라는 이름으로 출전하고 있다.


대만 국기를 사용할 수 없고 국가 역시 쓸 수 없다.


이들이 타이완이나 국호인 중화민국으로 대회에 출전할 수 없는 이유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앞세운 중국의 반대가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트위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